별난세상이야기 2017.06.04 22:33

2009년 6월 세계자연유산으로 선정된 바덴해(Wadden Sea) 사진입니다. 북해 남동부에 위치하여 독일, 덴마크, 네덜란드 북서유럽 3국과 접해 있는 바덴해는 밀물과 썰물의 간만차가 3m를 넘어 세계 최대 규모의 갯벌로 알려져 있다. 이 곳에서 갯벌 하이킹을 하기 위해 매년 수만명의 사람들이 찾아온다.

바덴해 갯벌에는 물고기, 새, 포유류에 이르기까지 10,000종이 넘는 동식물들이 서식하고 있으며, 수많은 철새들의 고향이였으나 현재는 인간들의 무자비한 포획으로 많은 종들이 사라졌다. 북대서양의 고래들도 포경에 의해 완전히 멸망하였고, 갯벌의 크기도 원래의 50%정도로 줄어들었다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Qdl
별난세상이야기 2017.05.04 13:01

 

바누아투 포스트(Vanuatu Post)

남태평양 바누아투 근처 하이드어웨이 아일랜드(Hideaway Island)에 설치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수중 우체국인 바누아투 포스트(Vanuatu Post) 입니다. 2003년 수중 3미터에 설치된 바누아투 포스트는 관광객들에게 방수 엽서를 제공하거나 직원을 통해 전달할 수 있다.

바하마(Bahamas)의 "Sea Floor"

1939년 창설된 세계 최초의 수중 우체국인 "Sea Floor"입니다. 2년후인 1941년 폐쇄 되어 지금은 더이상 존재하지 않지만, 1965년 바하마에서 기념 우표를 발행하는 등 그 자료물이 남아 있다. "Sea Floor"는 미국의 사진 작가 존 어니스트 윌리엄슨(John Ernest Williamson, 1881-1966)에 의해 만들어 졌으며, 수중 사진의 선구자중 한사람으로 인정받고 있다.

말레이시아 라양라양섬(Pulau Layang-Layang) 우편함

말레이시아의 우편함은 2015년 라양라양섬 40미터 깊이에 설치되었다. 수중 우편함중에는 가장 깊다.

노르웨이 리쇠르(Risor) 우체국

노르웨이 남부 해안 리쇠르라는 마을에 있는 수중 우체국입니다. 다이빙 벨로 만들어져 수중 우체국중 유일하게 공기가 차있다.  

일본 수사미 베이(Susami Bay)의 수중 우편함

일본 와카야마현의 작은 어촌마을인 수사미는 수중 10미터에 위치해 있다. 말레이시아 라양라양섬 우편함이 만들어지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중 우편함이였다. 1999년 와카야마 순례길과 주변 지역 홍보를 위해 만들어졌다.

 

무한도전 하하의 수중 우편함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Qdl
별난세상이야기 2017.04.14 18:15

라트비아의 작은 마을 쿨디가(Kuldiga)에 위치한 벤타 래피드(Venta Rapid) 폭포 사진입니다. 높이가 2m밖에 되지 않은 낮은 폭포지만, 최대 270m의 넓이를 자랑하는 유럽에서 가장 넓은 폭포라고 한다. 주변의 어부들은 거슬러 올라가는 고기를 잡기위해 폭포상단에 바구니를 달아 잡기도 한다고...

고기잡기는 진짜 편하겠다ㅋㅋㅋ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Qdl
별난세상이야기 2017.03.22 23:25

호주의 황량한 사막 한가운데 지하에 자리잡은 호화로운 소도시인 쿠버 페디(Coober Pedy) 사진입니다.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주 중부에 있는 광산읍인 쿠버 페디는 1948년 오팔이 발견되면서 채굴을 하기 시작하였고, 어마무시한 더위때문에 지상에 집을 지을 생각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 섭씨 24도가 유지되는 지하에 집과 상점, 호텔, 교회, 편의시설등을 만들면서 45개국 출신의 3500여명정도가 산다고....

땅위에 난 공기구멍은 쿠버 페디만의 특별한 광경~

아래가 오팔이라고 하는데요.

보석으로 정말 많이 쓰였다고 합니다. 완전 이쁘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Qdl
별난세상이야기 2016.01.12 13:13

 

가장 자전거활용이 높은 도시중 하나인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은 도시대부분을 자전거로 여행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다보니 운하를 따라서 자전거를 많이 볼 수 있는데 이 운하에선 정기적으로 자전거 낚시를 한다고 한다. 크레인을 단 배가 운하를 돌며 낚시하는 이 생소한 풍경은 1960년대부터 쭉 이어져 왔다고 한다.

 

매일 매일 이렇게 자전거나 고철등 쓰레기들을 끌어내고 있다고 하니 얼마나 자전거가 많이 버려지는지 알 수 있다. 암스테르담 경찰은 매년 8만대의 자전거가 도난당해 버려지는 것으로 추정한다고 한다.

 

난간이 높지 않아서 그런지 몰라도 자동차도 막 떨어진다고.....ㄷㄷㄷ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Qdl

티스토리 툴바